黄金城手机线路
  咨询电话:15235575136

澳门黄金城官方客服网址

‘대체선발’ 허준혁, 못 피한 조기강판 살리지 못한 기회

[매경닷컴 MK스포츠(잠실) 황석조 기자] 대체선발로 나선 허준혁(두산)이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.15일 잠실 NC전을 앞둔 두산. 당초 예정대로라면 이날 선발로는 에이스 조시 린드블럼이 나서야 했다. 그러나 김태형 감독은 앞서 두 번의 선발 등판 경기서 발등 쪽에 계속 사구를 맞은 린드블럼을 무리시킬 필요가 없다며 며칠 더 휴식을 부여했다. 자연스럽게 비어버린 한 자리는 대체선발이 채웠고 그 주인공은 허준혁이었다. 최근 상무에서 제대하며 두산에 합류한 허준혁은 퓨처스리그에서 꾸준히 기회를 받으며 감이 나쁘지 않기에 일종의 경쟁력 테스트 장이 될 수 있었다. 두산 선발투수 허준혁(사진)이 대체선발 기회서 조기강판을 피하지 못했다. 사진(잠실)=김재현 기자 상승세 NC를 만나는 게 부담스러웠지만 두산의 화력지원을 생각한다면 해볼 만한 승부였다. 허준혁으로서는 자신 있게 자기 공을 던질 수 있느냐가 핵심으로 꼽혔다. 1회는 볼넷을 내줬지만 실점 없이 이닝을 잘 끝냈다. 하지만 2회, 고비가 시작됐다. 선두타자 스크럭스에게 맞은 타구가 우익수 앞 절묘한 위치에 떨어지며 위기가 시작됐는데 허준혁은 불을 끄지 못한 채 볼이 많아졌다. 맞아나가는 타구 역시 늘어났다. 적시타와 볼넷, 만루찬스가 거듭된 끝에 실점이 늘어났고 그렇게 초반 흐름을 완벽히 내주고 말았다. 결국 2회를 다 마무리하지 못한 채 1⅔이닝 만에 강판된 허준혁은 4피안타 3볼넷 5실점으로 복귀전을 마쳤다.hhssjj27@maekyung.com▶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▶ 클릭 핫! 뉴스[ⓒ MK스포츠 & sports.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
기사제공 MK스포츠